2020 인천리빙디자인페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새로운 집의 역할을 제시하다

뉴스일자: 2020년07월13일 15시36분

2020 인천리빙디자인페어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새로운 집의 역할을 제시하다

 

- 8/20~23,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또 하나의 스타일주제로 코로나 이후 새로운 집의 역할 제시, 확장된 라이프스타일 선보일 예정

 

‘2020 인천리빙디자인페어(Incheon Living Design Fair 2020)’가 오는 820일부터 23일까지 4일간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다.

 

인천리빙디자인페어는 국내 최대 규모 리빙 전시인 서울리빙디자인페어가 최초로 인천으로까지 확장돼 개최되는 전시로 한국 리빙 디자인 산업의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인천은 송도, 청라, 검단 등 새롭게 조성된 교육주거 지역이 있고 김포, 고양 등과도 인접해 풍부한 리빙 배후 수요를 갖추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세계적 허브 공항인 인천국제공항과 경제자유구역이 위치한 국제적인 경제 거점도시라는 지역 특수성도 지니고 있어 전시 산업의 성장을 이끌어 갈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서울리빙디자인페어를 주최한 경험과 전문성을 보유한 미디어 콘텐츠 그룹 디자인하우스가 인천관광공사와 함께 공동으로 주최해 리빙 산업 발전의 모멘텀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인천리빙디자인페어는 또 하나의 스타일을 주제로 코로나19 이후 주거 공간을 넘어 근무, 취미생활 등 확장된 역할을 하게 된 집의 개념을 새롭게 조명하고,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전시에서는 인도어 중심으로 진화하고 있는 리빙 트렌드(토털 인테리어 가구)를 비롯해 홈 컬렉션(데코레이션 소품, 디자인 가전) 다이닝 & 스타일(키친 테이블웨어) 스마트 리빙(홈 엔터테인먼트, 주방 및 욕실 용품)를 아우르는 다양한 브랜드가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리빙 산업의 트렌드와 방향성을 보여주는 하이라이트 기획전시 디자이너스 초이스도 마련될 예정이다. 또한 인천 지역 주민이 셀러로 참여해 리빙 아이템을 직거래할 수 있는 인천 지역 기반 마켓도 코로나19 방역 지침 아래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 주최사인 디자인하우스 관계자는 리빙디자인페어는 지난 1994년에 시작돼 작년에는 역대 최다 관람객 286천여 명을 기록할 정도로 명실상부 국내를 대표하는 리빙 전시다라며 인천 지역으로 확장해 첫 선을 보이는 이번 전시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리빙 산업에 활력소가 되고, 기업과 산업에는 새로운 마케팅 무대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2020 인천리빙디자인페어의 입장료는 1만 원이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디자인하우스 회원가입을 하면 사전등록으로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사전등록은 이번 주부터 진행되며, 이와 관련 보다 자세한 사항은 2020 인천리빙디자인페어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시개요]

전 시 명 2020 인천리빙디자인페어

일 정 2020820() ~ 23(), 4일간

관람시간 10:30 ~ 18:00

* 종료 1시간 전 입장 마감

** 823일은 17:00 종료, 16:00까지 입장

장 소 인천 연수구 센트럴로 123 송도컨벤시아 전시장

입 장 권 10,000

 

주 최 ()디자인하우스, 인천관광공사

주 관 월간 <행복이 가득한 집>, 월간 <럭셔리>

후 원 산업통상자원부,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디자인진흥원,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홈페이지 http://incheon.livingdesignfair.co.kr/

 



이 뉴스클리핑은 http://koreaarttv.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