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2월07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종합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청년 일자리·설자리 지원” 태안군 인구증가 ‘힘찬 시동!’ 

-고령화 추세에도 20~30대 청년 전입인구 꾸준히 증가, 청년정책 효과 나타나- 
등록날짜 [ 2023년09월13일 08시28분 ]
-가족복합커뮤니티센터와 아이키움터, 안면상상도서관 등 복지 인프라 구축- 

-출산장려금 상향 검토, 각종 조례 제·개정 등 다각적 시책 추진 앞장- 

태안군이 저출산 시대를 맞아 인구 증가를 위한 청년정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인다. 

군은 지난 2021년 개관한 ‘아이키움터’를 비롯해 가족복합커뮤니티센터와 안면상상도서관 등 다양한 복지 인프라를 구축하고 출산장려금 상향을 검토하는 등 청년이 살기 좋은 태안군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 태안군의 인구는 6만 1023명이며 매년 200~400명 가량 완만하게 줄고 있다. 매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귀어인 수를 기록하는 등 전입인구가 적지 않으나, 급격한 고령화로 출생인구 대비 사망인구가 많아 전국적인 인구감소의 여파에서 완전히 벗어나지는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고무적인 것은 청년인구의 증가다. 태안군은 연간 전입인구 수와 전출인구 수가 거의 균형을 이루고 있으나, 3개년 표본분석에 따르면 20~30대의 경우 전입인구가 전출인구보다 연평균 400명 가량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의 미래를 이끌 허리층이 점차 두터워지고 있다는 신호다. 

이는 태안군이 추진 중인 청년정책의 효과로 풀이된다. 군은 청년 유인을 위해서는 생활 인프라 및 일자리 창출이 중요하다고 보고 그동안 각종 시설 및 일자리 확충에 나서왔으며, 지난해부터는 청년창업비즈니스센터가 청년 지원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아 일자리·설자리 제공 임무를 수행 중이다. 

이곳에서는 △창업 희망자 대상 1인 오피스 제공 및 사업화 지원 △창업 교육 △청년 네트워킹 및 교육·회의공간 제공 △메이커 스페이스 제공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당초 2025년까지 20개 기업 유치를 목표로 했으나 올해 상반기 이미 목표치를 달성하는 등 성황을 이루고 있다. 

2021년 10월에는 태안읍 동문리에 육아지원 전문기관인 ‘아이키움터’를 개관했다. 장난감 대여, 부모교육, 양육자 및 영유아 검사, 가족 프로그램 등 다양한 육아서비스를 제공하는 육아전문기관으로 각종 장난감과 도서, 검사도구 등을 갖추고 최고 수준의 육아 서비스를 제공해 인기가 높다. 

민선7기부터 추진된 ‘가족복합 커뮤니티센터’ 건립도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아이들이 마음놓고 뛰어놀 수 있는 공간’ 조성을 목표로 지난해 첫삽을 떴으며 올해 안에 준공될 예정이다. 가족센터, 생활문화센터, 작은도서관, 어린이 수영장, 어린이 과학관, 어린이 숲 놀이터 등 다양한 문화시설이 들어선다. 

이외에도, 군은 안면상상도서관 조성을 추진하고 만리포 전망대 인근에 워케이션센터를 건립키로 하는 등 체류형 생활인구 증대를 위한 다양한 인프라 구축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인프라에 더해 제도 확충에도 전력을 기울인다. 군은 현행 △첫째 50만 원 △둘째 100만 원 △셋째 이상 200만 원인 출산장려금을 내년부터 도내 최고 수준으로 대폭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출산장려금은 출산 친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것으로 저출생 문제에 대한 적극적 대응책 중 하나다. 태안군에서는 지난 2005년 최초 도입(첫째·둘째 20만 원, 셋째 이상 50만 원)됐으며 이후 2006년과 2015년 두 차례의 개정을 거쳤다. 

군은 조례 개정 등 절차를 거친 후 이르면 내년부터 인상된 출산장려금을 지급하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도내 지자체 최대 출산장려금이 500만 원(첫째)~3000만 원(다섯째 이상) 수준인 만큼 그에 상응하는 지급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청년들을 위한 조례 제·개정에도 앞장선다. 군은 지난 2018년 ‘태안군 청년 기본 조례’를 제정해 지역 청년의 자립기반 형성에 앞장서왔으며 2021년 ‘태안군 각종 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 개정을 통해 위촉위원의 10% 이상을 청년으로 구성토록 하는 등 의사결정 과정에서 청년 참여 확대를 도모하고 있다. 

또한, 청년 농어업인 육성을 위해 2020년 ‘청년 농어업인 육성 및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지난해에는 ‘태안군 지역상권 상생 및 활성화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청년 상인 육성을 위한 기반 마련에 나서고 있다. 

이주민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귀촌 상담에도 힘써 올해 1~8월까지 희망자 1448명에 대한 상담을 진행했으며, 귀촌인들에 대한 기술교육 및 창업자금 지원, 주택구입 융자 혜택 등의 사업을 펼쳐 조기 정착을 도모하고 있다. 

이밖에도, 군은 어린이 놀이터 조성, 신혼부부 주택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 아이돌봄 본인부담금 추가 지원, 초·중학교 신입생 입학준비금 지원, 고등학교 신입생 교복 구입비 지원 등 다각적인 시책을 추진 중이다. 

“태안군은 지난해 연간 전체 전입인구 수(4602명)가 전출인구(4123명) 대비 크게 늘어났고 행안부 주관 ‘2022년도 저출산 대응 우수 지자체’에도 선정되는 등 인구유입 정책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며 “태안만의 특색 있는 정책들이 빛을 볼 수 있도록 앞으로도 관계기관과 함께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국사진방송 박정현 기자]

[저작권자©한국사진방송 신문]
올려 1 내려 0
박정현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태안군, ‘찾아가는 공동육아나눔터 프로그램’ 호응!  (2023-09-13 08:33:15)
인천시, 주한외국상공회의소 회장단 등 초청해 투자유치 협력 요청 (2023-09-12 18:1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