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1월30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시회탐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정연 개인전 'The scene of my mind'

갤러리 도스
등록날짜 [ 2022년11월27일 15시39분 ]
 김정연 개인전 'The scene of my mind' 갤러리 도스

 

1. 전시개요

 

전 시 명: 김정연 개인전 ‘The scene of my mind’

전시장소: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737 갤러리 도스 제2전시관(2)

전시기간: 2022. 11. 29 () ~ 2022. 12. 5 ()

 

 

 

 

<The scene of my mind>

92x165cm , collage, (mixed media), digital print, 2022

 

 

 

 

 

2. 작가노트

 

 

연극적(演劇的) 인생

 

어느 날 나는 인생이 TV드라마나 연극처럼 잘 짜인 각본에 의해 움직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들었다. 인간의 삶은 어쩌면 개인이 만들어 가기도 하지만 자신도 알 수 없는 극적(劇的) 대본의 흐름대로 사는 것은 아닐까?

 

그렇게 우리 삶은 연극무대에 걸어 들어오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어떤 자가 주인공인지 나와 인연이 될지 모른 채 많은 사람과 무대에서 스쳐지나가기 마련. 기나긴 러닝타임 중에서 대부분 그 과정을 반복하며 살아가고 있다.

처음 겪는 일을 마치 이전에 했던 것 같은 이상한 기시감을 느끼며 이 대본에서 벗어나려 하지만 그럴 수 없다. 예정되어 있던 라는 연극을 완성시키기 위해 수많은 복선이 깔려 있는 것처럼 이 단단한 틀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그래서 그런가? 나이를 먹으며 나 이외의 사람에게 눈길이 간다. 때때로 다른 사람들이 사는 모습을 무관심으로 가장하거나 혹은 스스로 다가가 알아보고 싶기도 하다. 저 사람만의 연극은 어떤 식으로 짜여있는지, 어떤 대본이 저 사람을 이끌어갈지 자못 궁금하다.

 

아무것도 없는 빈 공간을 그것을 빈 무대라 불러 보기로 하자. 어떤 이가 이 빈 공간을 가로지르고 또 다른 누군가가 그것을 지켜보고 있다면 이것만으로도 하나의 연극 행위로서의 구성 요건은 충분하다.’ 피터 브룩 Peter Brook의 저서 빈 공간중에서

 

연극 연출가 피터 브룩은 '빈 공간(Empty Stage)'이라는 개념 자체에 텅 빈 무대를 배경으로 하며 보는 사람 저마다의 공간을 만들어 연극적 상상력을 확장할 수 있다고 했다. 여기에 상징화된 사물들이 들어서면서 관객의 상상력은 극대화된다. 그는 연극과 삶에 대한 넓은 시야를 바탕으로 그의 빈 공간을 효율적으로 채워가도록 어떤 구분도 짓지 않으며 다만 삶에 의존한다. 연극이 시작되는 바로 그 순간, 꾸밈없이 가장 함축적이고 강력한 삶의 모습을 보여주려는 것이다.

 

인생의 전환점인 문을 열고 들어갈지는 이미 선택되어있으나 우리는 그 앞에서 매번 망설이고 고민한다. 지금까지 얻은 것을 내려놓고 갈 것인가 그냥 저 문을 과감하게 열고 들어갈 것인가. 그러다 발걸음을 옮겨 문을 열었을 때 안전함을 느끼면 안도감과 함께 공허함이 밀려온다. 이 시간이 지나면 또 어떤 일과 마주하게 될지 불안함도 조금 얹어서 말이다.

 

나의 작업은 인간이 살아가는 이야기를 상징과 은유적인 상황으로 표현한다. 그것은 때때로 새, , 나무, 어떤 공간 등으로 분한다. 현재를 화면 위 하나의 인생으로 만들어 관객에게 각자가 가진 그 사람만의 감정을 불러일으키고 싶다.

 

이제 나는 나의 대본을 받아들고 계속 무대 위를 가로지르려 한다.

반복된 내용이라도 어쩔 수 없다. 내가 출연하는 이야기의 파도는 계속 몰아쳐 올 것이다. 온전히 인생이란 연극 속에서 연기함을 체감할 때 비로소 ! 이것은 한낱 꿈이었다.’깨달으며 대단원의 막과 함께 무대를 떠난다.

 

내일의 태양처럼 새롭게 시작하는 막이 오르고 저마다 등장인물로서의 소임을 다한다.

극중 나에게 주어진 배역이 미미할지라도

이미 연극은 시작되었으므로.

 

 

 

 

3. 작가약력

 

 

김정연 (KIM JEUNG YEUN)

E-mail : silkscreen@sungshin.ac.kr / viento40@naver.com

 

중앙대학교 첨단영상대학원 영상예술학과 이론박사(Ph.D)

성신여자대학교 미술대학 일반대학원 서양화전공(석사)

성신여자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졸업

현재 성신여자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부교수

 

개인전

2022 Gallery DOS, 서울 _ The scene of my mind

2022 정부서울청사갤러리, 서울_ Performing destiny

2021 수원시립만석전시관, 수원

2019 수원시미술전시관, 수원_ Performing destiny

2018 Grimson Gallery, 서울_ Performing destiny

2017 수원시미술전시관, 수원

2015 TOPOHAUS, 서울_ 화양연화(花樣年華)

2015 12회 국제경기안산아트페어 개인부스전, 안산문화예술의전당, 안산

2011 인천여성미술비엔날레 개인부스전, 부평아트센터 갤러리꽃누리, 부평

2010 가나아트스페이스, 서울_ 공간과의 대화

2010 Gallery Sinsang, 서울

2004 갤러리가이아, 서울

2001 삼정아트스페이스(TOPOHAUS), 서울

1998 인사갤러리, 서울

 

2022~1997: 다수의 국내외 초대전 기획전에 참여했다.

THE ANNECY INTERNATIONAL ANIMATION FILM FESTIVAL, France, 멘토 멘티전, 한국기초조형학회 국제초대작품전, 한국교직원 미술대전, 탈회화적 캔버스전, 청주공예비엔날레 기획특별 초대전3 : Flag Art - 바람과 흔적, 중국 안휘성 국제초대전, CJ와 일레븐그룹이 함께하는 행복 미술여행전, 가나-보부르화랑 서울-파리 교류전, PISAF국제대학교수초대전, The Spectrum of Pure Harmony 타이중대학교전시관 등

 

그 외 상명대 디지털영상문화센터 수석연구원을 거쳐 경기문화재단 교육나눔팀 선임연구원을 역임했으며 현재 한국콘텐츠학회, 기초조형학회, 한국만화애니메이션학회 회원으로 행정안전부 정부서울청사 전시자문위원, 경기도 건축물 미술작품 심의위원, 한국장학재단, 예술경영센터, 경기문화재단, 국립현대미술관, 성북구청 심사위원, 심사임당 미술대전, 대학미술협의회 운영위원 등 다수의 심사, 심의, 자문위원으로 회화, 영상, 교육 등의 분야에 관심을 갖고 활동 중이다.

 

작품소장

삼성테스코, 성신여자대학교, 성루카병원, 개인소장 등

 

올려 0 내려 0
김가중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한국사협 스톡사진분과위원회 감성전시회 (2022-11-27 15:53:58)
청년 디자이너들이 푼 사회문제 해법 ‘메타버스 DDP’에서 전시 (2022-11-27 14:2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