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2월07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공연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30 청년 토크 콘서트, 개최

등록날짜 [ 2022년09월30일 15시52분 ]

293회 인천 청년의 날기념

유정복 시장, 청년의 희망 이루기 위해 다양한 정책 지원할 것


 

인천광역시는 지난 29일 저녁 틈 문화창작지대에서 ‘2030 청년 토크 콘서트를 개최 지역 청년들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17일 송도3회 인천 청년의 날기념식 개최 이후, 그 연장선으로 마련된 이 행사는 인천 사랑과 청년, 그리고 정책이라는 새로운 주제로 청년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행사 1부는 인천을 사랑하는 청년 이야기라는 주제로 꾸며졌다. 이 시간에는 인천시장과 개항장 프로젝트의 이창길 대표, 강화 청풍의 유명상 대표를 초대해 인천이 가진 훌륭한 자원을 토대로 청년이 인천에서 잘 살아가는 방법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정복 시장은 청년이 희망을 가져야 그 지역에 미래가 있는 만큼 청년의 희망을 이루기 위해 정책적,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하며, “청년들이 미래에 대한 걱정을 하지 않도록 인천시가 다양한 청년 정책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행사 2부에서는 인천 청년정책을 주제로 인천 청년 네트워크 오승연 위원장과 한국인으로 귀화한 터키 출신 알파고시나씨를 초대해 정책 추진의 어려움, 외국 청년과 한국 청년의 다른 점 등에 대한 진지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알파고시나씨는 한국의 청년들은 안정적인 것만 추구하는 경향이 있다. 인천시는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청년들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외국 자본을 유치하고 관련 산업을 창출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이에 유정복 시장은 인천시가 가진 강점을 얘기하며, “인천은 바다를 끼고 항만과 공항, 국제도시 등의 이점을 갖춘 도시다. 그래서 청년들이 도전적이고 진취적으로 나아가도록 청진기프로젝트를 준비했다청년들에게 1억 원씩 주고 동남아 등 개발도상국으로 가 농업, 첨단산업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과감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청년 성악가의 감동적인 무대를 시작으로 남동구 청년일자리사업 푸를나이 잡콘소속 밴드의 어쿠스틱 공연을 끝으로 토크쇼와 공연이 잘 어우러진 가운데 다함께 귀여운 퍼포먼스로 마무리됐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인천 청년들이 모여서 인천 사랑(愛仁)이라는 주제로 공감과 소통의 시간을 가지고, 인천이 가진 자원과 미래의 청년정책에 대해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를 가져서 기쁘다, “앞으로도 청년들이 바라고 기대하는 도시, 나아가 청년이 살고 싶은 인천이 될 수 있도록 인천만의 청년정책을 만들고 추진해 나가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올려 0 내려 0
복성근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독도 수호 병풍 퍼포먼스 (2022-09-30 18:29:38)
OST 황태자 ‘김대훈’, 축제-공연 종횡무진 행보 (2022-09-30 14:3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