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2월25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com/contents > 아카데미 > 강좌/촬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마지막 은행잎 앞에서 몸부림, 쌍산 김동욱 서예가

등록날짜 [ 2020년12월03일 12시38분 ]

마지막 은행잎 앞에서 몸부림, 쌍산 김동욱 서예가

 

쌍산 김동욱 서예가는 2020 늦가을의 경치를 고택과 은행나무 앞에서 사진 작가들과 공감했다. 유난히도 힘든 2020년을 보내면서 마지막 잎새에 울어야 했다. 초겨울의 은행잎은 익어 있었다. 솔바람에도 낙엽은 휘날렸다. 작가들의 분주함에 쌍산도 춤을 추며 낙엽과 함께 뒹굴었다. 세월의 흔적은 사진으로 남는다. 쌍산은 사진에 매료된 서예가이다. 약 3년전부터 200여회 촬영대회를 가졌던 쌍산 서예가는 앞으로도 누드모델에 혼신의 노력을 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특히 독도 사랑 예술인 연합회 회장으로 독도 사랑에 남다른 서예가로 유명하다.














올려 0 내려 0
김가중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원시 누드 행위 예술 사진 촬영대회, 쌍산 김동욱 서예가 (2020-12-10 14:41:34)
북한산 살모사! (2020-12-02 14:26:53)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