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씽: 그들이 있었다’ 하준, “고수 정 많은 선배. 늘 감사드린다”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10월23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20-10-23 13:51:02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엔트테인먼트
>
2020년09월24일 11시32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미씽: 그들이 있었다’ 하준, “고수 정 많은 선배. 늘 감사드린다”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사진>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한국사진방송 김은옥기자] ‘미씽: 그들이 있었다하준이 극중 신준호처럼 훈훈한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오는 26() 1030분에 방송하는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연출 민연홍/극본 반기리, 정소영/기획 스튜디오 드래곤/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는 심장 쫄깃한 긴장감부터 배꼽 잡는 웃음, 진한 감동 코드까지 더해지며 연일 시청률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중 하준은 실종된 약혼녀 서은수(최여나 역)를 찾는 강력계 형사 신준호역을 맡아 매회 애틋한 실종 로맨스를 선보이고 있다. 극중 서은수를 찾기 위해 수사에 열을 올리는 형사의 강인함부터 연인을 그리워하는 절절한 순애보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여심을 사로잡고 있는 것.

 

이에 하준은 신준호는 수더분한 모습에서 갈수록 수척해져가는 인물인데 그런 모습마저 훈훈하게 봐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매회 방송마다 공감해 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하준 형사길만 걷자라는 댓글이 기억에 남는다. ‘신준호 형사 연기가 시청자분들께 잘 전달되고 있구나라고 느끼며 안도와 감사의 마음이 들었다고 전했다. 나아가 가족들 또한 굉장히 흥미를 가지고 봐주셔서 힘이 된다. 사실 소중한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작품인데 내게 소중한 사람이 공감하고 흥미를 가지고 시청해 주시니 기쁘다고 말했다.

 

극중 하준과 서은수의 실종 로맨스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지도 못한 다양한 방법들도 추리를 해주시는 분들이 많이 계셔서 흥미로웠다. 여나가 살아있을 거라는 반응들도 굉장히 많이 보였다. ‘준호, 여나 행복한 꽃길만 걷자라는 댓글을 보았는데 두 사람의 감정을 공감해주시는 것 같아서 굉장히 감사했다며 거듭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의 인사를 전해 미소를 자아냈다.

 

특히 극이 중반부를 넘어선 상황에서 초반 고수와 날 선 신경전을 벌였던 하준은 초반부와 달리 후반에 접어들면서 서로 티키타카 하는 부분들이 나온다. 그런 부분들을 브로맨스적으로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해 관심을 높였다. 나아가 앞으로 준호는 더욱 힘든 길을 걷게 되는데 그런 준호를 연민으로 바라보는 눈빛연기 장인 고수 선배님의 눈빛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말해 두 사람이 선보일 눈빛 장인 면모에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마지막으로 하준은 낯선 상황 속에서 적응해가는 여나와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걸 잃어버린 준호의 서로를 향한 마음이 어떻게든 닿길 저 역시도 바라고 있다. 견우와 직녀 같은 준호, 여나 커플에게 앞으로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해 앞으로 이들의 실종 로맨스가 어떻게 그려질지 관심을 높였다.

 

한편,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 오는 26() 1030분에 7회가 방송한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은옥 (keo0408@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엔트테인먼트섹션 목록으로
'보건교사 안은영' 알고 보면 더 특별한 관전 포인트 전격 대방출! (2020-09-24 11:37:05)
'래치드' 국내외 호평! 뜨거운 반응에 이어 스페셜 포스터 공개! (2020-09-24 11:30:49)

책 나왔어요, 책! 중화나신/풍경 7권 동시 인쇄 완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20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