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형사' 중반부 넘을수록 인기 상승하는 이유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10월01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0-10-01 18:58:12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엔트테인먼트
>
2020년08월08일 20시00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모범형사' 중반부 넘을수록 인기 상승하는 이유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사진제공 =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

‘모범형사’가 회를 거듭할수록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JTBC 월화드라마 ‘모범형사’(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제작 블러썸스토리, JTBC스튜디오)는 달라도 너무 다른 두 형사가 하나의 은폐된 진실을 좇는 통쾌한 수사극. 초반부터 '웰메이드 장르물'이란 입소문을 타기 시작한 후 매회 시청률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고, 특히 지난 10회에서 전국 6.4% 수도권 7.4%를 기록, 월화드라마 1위의 자리를 단단히 지켰다. 이에 중반부가 넘어갈 수록 인기가 상승하고 있는 요인을 분석해봤다.

 

#1. 여타 장르드라마와 차별화된 스타일

 

'모범형사'는 여타 수사물에서 선보였던 에피소드 포맷에서 벗어나 있다. '5년 전 살인 사건의 은폐된 진실'이라는 큰 줄기 아래 스토리가 전개되고 있기 때문. 게다가 수사가 잘못됐다는 사실을 깨달은 형사 강도창(손현주)이 파트너 형사 오지혁(장승조)과 함께 2건의 살인으로 사형수가 된 이대철(조재윤)의 누명을 벗겨주는 이야기인 줄 알았지만, 지난 8회에서 이대철이 재심 재판에서 패소, 원심 그대로 사형 집행이 이뤄지는 전개는 반전을 선사하기도 했다. 또한, 모든 것이 가능한 영웅이 등장하지 않지만, 평범하고 상처받은 사람들이 서로 위로하고 연대하며 진실을 추적하는 과정을 ‘긴 호흡’으로 풀어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에 스며들었다.

 

#2. 진실을 은폐하려는 자들 사이의 또다른 대결구도

 

'모범형사'의 힘은 진실을 세상에 공표하기 위해 쫓는 자와 그것을 필사적으로 덮기 위해 할 수 있는 뭐든 저지르는 자들 사이의 간극에서 나온다. 그러나 자칫 뻔한 전개일 수도 있는 이 플롯에 도망치는 자들 사이에 또 다른 대결구도를 만들어 차별화했다. 비밀을 숨기고 있던 자들의 공동의 목표는 사건의 피해자 이대철이 사라지는 것. 그렇게 사형집행이 이뤄졌고, 이후 이들 사이에서 본격적인 대결구도가 드러났다. 필요에 따라 서로를 이용했던 오종태(오정세)와 유정석(지승현)은 서로를 견제했고, 오종태의 수족으로 활동하던 남국현(양현민)은 본인이 위기에 처하자 오종태를 압박하는 뉴스 인터뷰를 했다. 이대철 사건을 이용해 무죄를 받고 교도소를 나온 김기태는 유정석, 유정렬(조승연) 형제의 “더 큰 약점”을 찾기 위해 오종태와 손잡았다. 이렇게 시시각각 변하는 이들의 대결 구도가 극적 재미를 더하고 있다.

 

#3. 구멍 없는 연기, 인간愛 울리는 따뜻한 캐릭터

 

누구 한 명 버릴 것 없이 살아 움직이는 캐릭터들을 만들어낸 배우들의 열연 역시 시청률을 견인하고 있다. 승진을 위해 사건을 축소하려 했던 강도창과 과정이 어쨌든 범인만 잡으면 됐던 오지혁을 비롯해, 강력2팀 형사들까지, '모범형사'에는 '모범' 형사가 없었다. 그러나 은폐된 진실이 드러나자 '형사로서의 소신'을 택했고, ‘모범’ 형사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진서경(이엘리야) 역시 여전히 두렵지만 기자로서 자신이 할 수 있는 방법으로 다시 한번 진실을 파헤치기로 했다. 여기에 사형 집행 당일까지 딸을 위해 미소 짓던 이대철, 그런 아빠의 바람대로 잘 살아보겠다고 다짐한 이은혜(이하은)까지. 시청자들의 가슴에 인간애를 울리는 캐릭터들이 신인들조차 구멍 없는 탄탄한 연기를 선보이며 드라마에 힘을 싣고 있다.

 

'모범형사'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JTBC 방송.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은옥 (keo0408@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엔트테인먼트섹션 목록으로
'백파더 생방송' 혼족, 자취생, ‘요알못’ 가족... 모두 만족시킬 취저 요리 탄생할까? (2020-08-08 20:02:26)
걸그룹 헤이걸스 온라인 콘서트 개최 ... 온텍트 소통 (2020-08-07 22:39:04)

한사방 가족여러분 즐거운 추석명절 되십시요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20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