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6월24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공연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AFC, 11월 30일 ‘미녀 파이터의 전쟁’으로 돌아온다!

등록날짜 [ 2020년07월13일 11시59분 ]
 

 

엔젤스파이팅챔피언십(AFC)은 오는 1130일 여자 선수들만 출격하는 공식 넘버링 대회인 AFC 15로 돌아온다고 밝혔다.

AFC는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부터 ‘바람의 파이터김재영, ‘입식 격투기의 상징’ 노재길, ‘코리아 울버린’ 배명호, ‘트로트 파이터’ 이대원 등 스타들과 함께 13회 이상의 넘버링 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한 바 있다.

코로나로 인해 국내 격투계의 근간이 흔들린 상황에서 AFC는 발 빠르게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지난 4월 파주 오피셜짐을 통해 본격적인 격투기 단체로 자립할 환경을 만들며 큰 이슈를 모았다.

뿐만 아니라 AFC는 코로나 이후 국내 격투기 단체 중 가장 먼저 공식 넘버링 대회 개최를 추진하고 있다. 오는 817일 파주오피셜짐서 열리는 AFC 14의 메인 매치로는 김재영과 차인호의 대전이 예정됐다.

이미 다른 격투기 단체들을 선도하고 있는 AFC는 국내 격투기 업계를 위해 빠른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AFC 15도 오는 1130일에 개최할 계획이다. 특히 AFC 15는 어느 대회와 다른 특별한 형식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AFC 15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미녀 파이터의 전쟁이다. 국내외 수많은 여성 파이터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국내 격투기 단체서 공식 넘버링 대회 8경기를 모두 여성부만 채우는 것은 AFC 15가 처음이다.

국내 최초의 여성부 전용 넘버링 대회인 AFC 15는 입식 3경기와 MMA 5경기로 구성된다. 참가하는 라인업은 추후 순서대로 공개 예정이다. 실력과 미모를 겸비한 여성 파이터들의 싸움에 전 세계 격투기 팬들의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한국사진방송 이한철]


올려 0 내려 0
이한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네시타 다츠오 작 국내최초 상연작 ‘절대영도’ 극단 놀터 개판페스티벌, 번역/각색 아라이 키쿠코, 윤상호 연출 오재균 (2020-07-13 13:20:24)
생활연극 활동한다는 이유로 제명, 한국연극협회와 한국생활연극협회의 갈등 (2020-07-12 17:09: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