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하 ‘허무의 페르소나’展 갤러리 도스 2020 하반기 기획공모전 작가 ‘흐름의 틈’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9월26일sat
기사최종편집일: 2020-09-25 21:48:53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시회탐방
>
2020년07월05일 15시41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윤지하 ‘허무의 페르소나’展 갤러리 도스 2020 하반기 기획공모전 작가 ‘흐름의 틈’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윤지하 허무의 페르소나갤러리 도스 2020 하반기 기획공모전 작가 흐름의 틈

 

전시개요

전 시 명: 갤러리 도스 기획 윤지하 허무의 페르소나

전시장소: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737 갤러리 도스

전시기간: 2020. 7. 8 () ~ 2020. 7. 14 ()

 

전시내용

빈 잔은 공기로 채워져 있다.

갤러리도스 큐레이터 김치현

 

사람이 살아가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목소리가 필요하다. 환경과 타인을 향해 뿜어내는 소리는 소통을 이루어내고 서로가 원하는 바를 빠르게 전달하지만 충돌과 갈등을 동반하기도 한다. 내뱉지 않은 소리는 살과 뼈로 이루어진 통 안에서 맴돌다 생각이 된다. 그러다 마음에 따라 모양이 변하기도 하며 기약 없는 선택을 기다리며 가슴속에 흐른다. 강렬한 아우성의 흔적을 새기기 위해서는 단단하고 큰 벽이 필요하다. 하지만 나지막한 한숨은 표면에 아무것도 칠해지지 않은 투명한 유리면 충분하며 애초에 그 어떤 표면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잠시 몸 밖의 무언가에 서렸다 한들 곧 사라지고 의도와 의지에 관계없이 누군가의 들숨이 될 수도 있다. 이 덧없는 가벼움은 삶을 무의미하게 여기는 허무주의가 아닌 껍질을 지니지 않은 상태이자 이름으로 불리기 전의 텅 빈 오롯한 자신에 대한 열망과 탐구심으로 시작되었기에 윤지하가 이야기하는 공허와 허무는 세상과 타인이 아닌 자신을 향한다.

 

허무에 대한 생각과는 다소 어울리지 않게 화면에는 지극히 평범하거나 때로는 극적인 삶이 가지고 있는 세속적인 광경이 그려져 있다. 색의 사용이 최대한 절제된 이미지는 앞서 이야기한 구체적인 형태를 지니고 있음에도 종이에 스민 먹과 건조하게 묻은 콩테의 텁텁한 효과로 희뿌연 연기처럼 부유하는 듯 보인다. 손을 휘저으면 일그러지고 사라질 듯 옅은 이미지는 알 수 없는 표정의 인물이 지닌 저마다의 대단하거나 사소한 고뇌처럼 고요하다. 재료로 먹이 사용되기는 했지만 장르에 구분되지 않고 구분될 필요도 없이 동시대적인 감수성으로 그려졌다. 풍경이 보이는 작품의 경우 상황에 대해 어렴풋이 유추할 수 있을 만큼만 그려져 있다. 희미한 단서들로는 단정 짓지 못하는 시간대에서 완전히 캄캄한 인지 너머의 공간도 아니며 밝은 빛 아래 드러난 익숙한 세계도 아닌 어스름의 영역에 멈춰있다. 인물들은 동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지 않지만 관객이 알 수 없는 복잡한 생각에 잠겨있는 듯하다. 다소 불친절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 무신경하고 누추한 표현으로 미묘하게 혼란스러운 분위기를 지닌 화면 속 광경은 이미 일어나거나 아직 일어나지 않은 수많은 이야기로 가득한 오늘날을 살아가는 청년의 눈에 비추어진 세상이기도 하다. 최선을 다해 소극적으로 필요한 정도만 그려진 얼굴에 대한 궁금증은 어쩌면 화면에 보이는 상황이나 인물이 지닌 이야기에 호기심을 갖는 관객의 습관적인 사고이자 타인의 시선을 크게 염두에 두고 살아가는 관계가 지닌 적극성에 길들여진 감상이기도 하다. 얼굴의 정체는 앞서 이야기한 시선으로 인해 나란 어떤 존재인지 생각하며 자연스럽게 지어지는 당사자이자 타인의 표정일 수도 있다.

 

달빛이 내리는 밤에 춤을 추는 모습은 자신의 존재에 대한 고찰이 만들어낸 무거운 분위기를 해소하듯 무대의 장면처럼 드라마틱하게 그려져 있다. 실제로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지만 어느 방향에서는 우스꽝스럽게 보이기까지 하는 몇몇 이미지들은 작품들이 전체적으로 지닌 진중한 분위기에 모순을 이끌어내며 공간을 풍부하게 만든다. 타인에 대한 시선에는 스스로를 바라보는 시선이 담겨있을 수 있다. 속이 텅 빈 소라 껍데기에서 멀리 떠나온 지난날의 바다를 차분히 들을 수 있듯 더 자세히 알고 더 잘 설명하기 위해서는 자신을 채우고 있는 이름과 모습을 다 벗겨낼 필요가 있다.

 

 

작가약력

윤지하

 

학력

2020 서울대학교 대학원 동양화과

2020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동양화과 졸업

 

개인전

2020 허무의 페르소나, 갤러리 도스, 서울

 

 

 

 

빈소 Letting Go, 장지에 먹, 분채, 콩테, 137x86cm, 2020

두 개의 밤 Two Night 장지에 먹, 분채, 콩테 136x134cm 2019

자화상no.1 Self-portrait no.1 장지에 먹, 콩테 134x100cm 2018

어떤 것들은 영원히 알 수가 없다 장지에 먹, 분채 200x140cm 2019

마지막 문 Last Moon 장지에 먹, 콩테 210x150cm 2019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전시회탐방섹션 목록으로
비누의 사진, 조형의 기술 (2020-07-06 14:12:21)
구태희 한국미술관 특별 초대전 (2020-07-04 15:27:42)

한국사진방송에 홍보하세요, 배너도 달아드려요.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20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