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유미 사진전 ‘완벽한 풍경 (가제)’ 공간291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8년08월16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18-08-15 21:41:27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전시회탐방
>
2018년05월16일 18시14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황유미 사진전 ‘완벽한 풍경 (가제)’ 공간291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황유미 사진전 완벽한 풍경 (가제)’ 공간291

 

전시명: 황유미 개인전 <완벽한 풍경 (가제)>

전시기간: 2018619() 722()

관람시간: -일요일 11:00-18:00(월요일 휴관)

전시장소: 공간291 (서울 종로구 통인동124)

전시주최: 협동조합사진공방

전시문의: 공간291 (T. 02-395-0291) / www.space291.com

전시소개

공간291에서는 지난 2017년 공모를 통해 윤두현, 이지숙, 황유미 작가를 2018년 공간291 신인작가로 선정했으며, 그 두번째 전시로 오는 619() 부터 722() 까지 황유미 작가의 개인전을 진행한다.

 

작가소개

황유미는 영상, 사진, 설치 작업을 통해 시공간을 새롭게 편집하여 관찰자와 대상 사이의 새로운 관계를 구축하는 데에 관심을 두고 있다. 도시의 풍경을 다룬 <Beyond the Borders>(2017), 무용가와 협업한 <Rhythmic Osmosis>(2016) 외 단체전에 참가하였고 스페이스 원의 <공유 공간과 시간의 교차로> 프로젝트(2018)에 퍼포먼스로 참여하였다.

작가노트

1. 그녀가 더 이상 이곳에 없다. 차가운 침상 앞에서 나는 내가 보는 것과 기억하는 것 사이에서 무엇을 믿어야 할지 당혹스러웠다.

2. 눈을 뜨자, 우리 사이에 유리창이 들어서면서 창밖으로 밀려난 것들은 풍경되었다. 이쪽에서 들리지 않는 저쪽을 건너 바라보며 눈앞에 서린 입김과 메아리를 들었다. 그 것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멀어질 수 있었고 창은 여기저기에 나타나 눈을 비벼도 지워지지 않았다.

무언가가 있다가 / 사라졌다. 그 빈 자리를 이해하기 위해 시작된 작업이었다.

앞에 이해해야 할 것이 있을 때 둘의 관계는 관찰자대상으로 나누어지고, 관찰자는 대상을 바라봄으로써 이해하려 했다. 이 때 바라보는행위는 어떻게 둘 사이를 분리하거나 혹은 넘나들면서 이해를 확장시킬 수 있을까? 이는 카메라 앞의 대상과 카메라 뒤의 관찰자가 어떻게 한 풍경에 들어올 수 있는지에 대한 실험으로 이어졌다.

부재를 이해하기 위해 시작한 작업이 바라보는행위를 통해 관찰자와 대상이 맺는 관계를 탐구하는 것으로 확장되었을 때, 넓어진 풍경의 어딘가에서 그 빈 자리를 다시 가늠해본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전시회탐방섹션 목록으로
국제 방송⋅음향⋅조명기기 전시회 (KOBA 2018) 둘째 날 소식. (2018-05-16 20:00:57)
국내 최대 라이브페인팅 쇼 진행… (2018-05-16 18:09:59)

또 다시 책!!! 8월14일 시작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18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