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적인 별빛으로의 초대 김경수 사진전 ‘The Starry Night’ - 한국사진방송 대한민국예술-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9년11월19일tue
기사최종편집일: 2019-11-18 23:29:24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공연문화
>
2015년04월06일 14시39분
쪽지신고하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환상적인 별빛으로의 초대 김경수 사진전 ‘The Starry Night’

종로구 관훈동 가나아트스페이스 갤러리
네이버 밴드 공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환상적인 별빛으로의 초대 김경수 사진전 ‘The Starry Night’ 종로구 관훈동 가나아트스페이스 갤러리

  Into a Fantasy 01_Digital C-Print_101.6x69.9cm_2015
Into a Fantasy 03_Digital C-Print_73.7x50.8cm_2015

김경수 사진가의 ‘별이 빛나는 밤(The Starry Night)’사진전이 오는 15일부터 21일까지 서울 종로구 관훈동 가나아트스페이스 갤러리에서 열린다.

김경수 작가는 어릴 적 보았던 환상적인 밤하늘의 별빛과 그 별빛에 담긴 자신의 꿈을 아름다운 사진으로 담아냈다. 그는 모든 사진을 카메라의 노출계에 의존하지 않고, 어두운 공간에서 감각에 의존하며 작은 조명으로 피사체에 색을 칠하는 방식을 이용하고 있다. 그의 ‘별이 빛나는 밤’ 역시 이러한 작업덕분에 환상적인 별빛으로 태어났다.

25년간 과학자로 그리고 벤처기업인으로 살아온 김경수 작가는 “이번 사진 작업을 통해 그동안 잊혔던 꿈을 다시금 그리게 되었다 그리고 별빛 속에 담겨진 자신의 꿈속으로 세상 사람들을 초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 나는 ‘별이 빛나는 밤’을 만들고, 그 안에 살고 있다. 그래서 ‘별이 빛나는 밤’은 나의 꿈이며, 희망이고, 고향이다.”라고 설명했다.

김경수 작가는 1990년에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청부출연연구소인 한국화학연구원의 선임연구원과 한미약품(주)의 수석연구원, (주)씨트리 연구소장을 거쳐 2002년 신약개발을 목적으로 하는 바이오벤처기업 (주)카이로제닉스를 창업했다. 이후 2013년까지 (주)셀트리온화학연구소 대표이사를 역임한 김경수 작가는 신약개발연구와 의약품개발연구에서 탁월한 연구업적을 인정받은 바 있으며, 이러한 공로로 우수벤처기업인상과 과학기술유공자 대통령표창, 대한민국창업대전 최우수상(대통령상), 중소기업 신지식인 등을 수상했다.

십수년 전 과학자에서 바이오벤처기업인으로 변신하여 주목을 받았던 김경수 작가의 또 다른 변신이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드러날지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Story in the Stars 01_Digital C-Print_101.6x68.6cm_2015
Story in the Stars 02_Digital C-Print_69.9x101.6cm_2015
Story in the Stars 03_Digital C-Print_71.1x50.8cm_2015

 

평론

꽃과 별 그리고 상상 여행

어떤 자극으로부터 실제 경험하지 않은 현상이나 사물을 마음속으로 그려보는 것을 “상상(想像)”이라고 한다. 그러나 추상적인 형태로 모호하고 불분명한 조짐으로 드러나는 상상(想象)도 있다. 이때의 상상은 어원적으로 “코끼리를 상상한다”라는 말에서 유래한 형이상학적인 것으로 중국 한나라의 한비자가 쓴 글에 나온다. 어떤 이유에서 인지 몰라도 당시의 코끼리는 용이나 해태와 같은 상상의 동물이었고 사람들은 한 번도 보지 못한 코끼리의 형태를 땅에서 발견된 뼈를 보고 각자 나름대로 상상했다고 한다.

이러한 상상은 “어떤 형태의 구조(structure)를 집어치우고 근본화되고 추상화된 형태를 가지면서 잠재적이고 예언적인 또한 예견치 않은 무엇(numen 라틴)”을 말한다. 다시 말해 그것은 꿈이나 환상, 음악의 인상(impression)과 같이 의식의 영역 밖에서 부유하는 알 수 없는 감각의 조짐을 지칭하는데, 재현의 영역 특히 순수예술에서 이러한 형이상학적인 상상이 예술적인 매체로 전이될 때 우리는 이를 작품이라고 하고 또한 이러한 행위에 예술의 근본적인 가치를 부여한다.

전이(轉移)는 정서적으로 부담을 지는 대상을 다른 대체물로 옮겨놓는 행위이다. 예컨대 닭싸움에서 한 닭을 다른 닭으로부터 멀리 떼어 놓으면, 이 닭은 자기 범위 안에 있는 아무 대상에 마구 쪼며, 사람의 경우 싸움을 말리면 말린 사람에게 행패를 부리는 경우를 들 수 있다. 이와 같이 전이는 무의식에서 어떤 공격성 혹은 지향성으로 다른 대체물을 선택하는데 이때 선택된 대상을 전이물(轉移物)(전이 오브제)이라고 한다. 특히 프로이트는 우리가 의식에서 무심코 하는 실수나 유아적인 행동, 미친 사람의 이상한 짓이라 할지라도, 이러한 행위들은 단순히 우연한 행동이 아니라 무의식의 욕구와 지향성으로부터 전이된 행위라고 한다.

마찬가지로 우리가 작품이라고 하는 것은 바로 이러한 전이물을 지칭하는데, 재현 예술에서 이미지는 최초 작가의 형이상학적인 상상이 전이된 것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사진예술에서 전이 현상은 분명히 나타난다. 왜냐하면 사진은 대상을 번역하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선택을 통해 대상을 지시(index)하기 때문이다. 그때 사진은 자신의 경험담을 쓰듯이 적어도 자신의 체험이 투영된 자기반영(自己反影) 혹은 그러한 상상을 대체하는 대용물이 된다.

여기 보이는 작가 김경수의 꽃 사진들은 바로 이러한 자신의 경험이 반영된 전이물로 간주된다. 유명 과학자인 그는 평범한 작가들과는 다른 삶을 살아가면서 예술의 새로운 영역을 넘나드는 독특한 경력의 작가다. 대부분의 시간을 실험실에서 보내는 작가는 작은 현미경을 통해 드러나는 현란한 미시세계를 직접 체험하면서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가 투영되는 특별한 장면을 만든다. 거기서 실험실은 곧 끝없이 반복되는 삶의 무대이자 미지의 세상을 보는 유일한 창이 된다.

작가는 실험실에서 대상을 측정하듯이 촬영도구를 세심하게 다루면서 특히 꽃에 대한 남다른 애착을 가진다. 그는 우선 꽃이 보이는 유리판에 물방울을 뿌려 놓고 세심하게 물방울의 모양과 빛을 조절하면서 예견치 못한 환상적 장면을 촬영한다. 많은 시행착오를 거쳐 나타난 꽃은 현실의 단순한 꽃이 아니라 꿈에서 본 몽롱한 이미지로 나타난다. 장면은 치밀히 계산된 구성과 우아한 색조 그리고 그 미묘한 추상들은 더 이상 현실이라고 믿기 힘든 환상을 보여준다. 또한 빛의 산란 효과들이 빚어내는 이미지는 단숨에 놀라움과 감탄을 넘어 보는 이로 하여금 사진 그 자체를 의심하게 한다.

그러나 장면은 단순히 심미적인 관점에서 아름답고 황홀한 사진으로 이해되지 않는다. 왜냐하면 사진의 이해는 그 이미지를 만든 작가의 의도를 올바로 이해하는데 있기 때문에 그의 눈에 비친 꽃은 상징적인 아름다움이 아니라 밤하늘 상상의 별을 대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장면들은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결정적 장면이나 시각적인 기록을 넘어 음유시인이 던지는 주술과 같이 자신의 은밀한 욕구임과 동시에 응시자 각자의 상상을 자극하는 일종의 자극-신호(signes-stimulis)로 이해된다. 바로 여기에 사진을 다른 매체와 구별하는 가장 큰 이유가 있을 것이다.

작가의 의도는 자신의 사진적 행위(acte photographique)를 통해 분명한 어조로 드러난다. “저는 제 눈에 보이지 않는 대상, 즉 제 내면의 모습을 촬영합니다. 어두운 작업실에서 제 눈에 보이는 것은 검은 공간과 작은 조명뿐입니다. 검은 공간에 그려지는 작은 불빛은 저를 표현하는 가장 훌륭한 도구입니다. (...) 카메라의 조리개가 열려있는 순간 저는 그 별빛 속에서 저만의 꿈을 꿉니다.” 이처럼 작가의 꽃 사진은 밤하늘 별들의 환상으로부터 전이된 감각의 대용물로 이해된다.

결국 작가 김경수의 꽃과 별 그리고 상상 여행을 통해 우리에게 던지는 무언의 메시지는 꽃의 구체적인 대상과 그 아름다움이 아니라, 오히려 그것을 넘어 응시자 각자의 열린 공간에서 은밀히 진행되는 상상의 부유물이다. 삶의 긴 굴곡을 지나면서 침전된 경험적인 것과 세상을 관조하는 작가의 냉정한 눈에 비친 것, 그것은 반사하는 감정의 여운을 따라 그려진 또 다른 자신의 모습임과 동시에 이루지 못한 미련과 삶의 부조리가 만드는 무언의 외침일 것이다.

중앙대학교 사진학과 교수
이경률(사진이론가)

  The Starry Night 02_Digital C-Print_99.5x70.9cm_2013
The Starry Night 04_Digital C-Print_45.7x61.0cm_2014

 

작가노트

별이 빛나는 밤

김경수

어둠이 내 주위에 잦아들 때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검은 공간에 홀로 선다. 손끝에 긴장이 느껴지는 순간 카메라 셔터를 열면 비로소 나의 작업이 시작된다. 손에 든 조명을 허공에 휘저어 검은 베일에 가려졌던 꽃을 새롭게 그려낸다. 영롱한 물방울을 투과한 빛은 하얀색, 노란색, 붉은색 그리고 파란색의 별빛으로 다시 태어나고, 꽃잎을 투과한 빛은 그의 고운 속살을 드러낸다. 물방울이 빛으로 태어난 꽃을 담아낼 즈음 물방울에 반사된 작은 빛은 밤하늘의 별을 만든다. 형형색색의 별빛들이 찬란히 그 빛을 발하면 마음속에 숨겨 놓았던 이야기들이 하나씩 드러난다.

어린 시절엔 높은 산동네에서 살았다. 지금은 높은 아파트에서 산다. 그때나 지금이나 별과는 좀 더 가까운 곳에서 사는 셈이다. 이제는 서울에서 윤동주 시인의 ‘별 헤는 밤’을 상상하기 어렵지만, 그 시절엔 나를 향해 무수히 쏟아지는 별들을 볼 수 있었다. 어릴 적 붉은 노을을 보고 하늘에 불이 났다고 겁을 먹은 적도 있었다. 노을이 아름답다고 느낄 즈음 천체에 관심이 많았던 나는 천체 망원경으로 별과 별, 그리고 보이지 않은 공간으로 내 상상의 나래를 펼쳤었다. 대학에서 노을과 별의 빛깔을 수학적으로 계산할 수 있게 되었고, 어느 순간 밤의 신비는 잊혀 버렸다.

그리고 30여 년이 지난 지금 밤하늘에 그려진 별을 다시금 꿈꾸게 되었다. 나는 어릴 적 보았던 환상적인 밤하늘의 아름다움을 다시 보고 싶었다.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유리판에 맺힌 물방울로 빛나는 별빛을 만들 수 있었고, 이 별빛을 통해 지난 시간의 꿈과 추억을 다시 떠올릴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그 꿈과 추억을 카메라 센서에 그려 넣었다. 물방울의 모양과 크기를 조절하고, 조명의 종류와 빛의 방향, 조도량을 조절하면서 다양한 라이트 페인팅(light painting)을 시도했다. 모든 작품은 카메라의 노출계에 의존하지 않고, 어두운 공간에서 오로지 감각에 의존하며 작은 조명의 불빛으로 1 내지 2분 동안 그려내는 방식을 이용했다. 이렇게 해서 나만의 ‘별이 빛나는 밤’이 만들어졌다.

나는 작품을 통해 3가지 이야기를 보여주고자 한다. 내가 보고 싶었던 동심속의 별빛과 그 별빛에 담겨진 나의 꿈을 함께 나누고자 한다. 그리고 마지막은 내가 꿈꾸는 판타지로의 초대이다. 나의 프레임 속에 보이는 ‘별이 빛나는 밤’은 어릴 적 가졌던 순수한 동심이며 사랑하는 여인에 대한 동경이고, 내 삶에 대한 회상이다. 지금 나는 ‘별이 빛나는 밤’을 만들고, 그 안에 살고 있다. 그래서 ‘별이 빛나는 밤’은 나의 꿈이며, 희망이고, 고향이다.

별이 빛나는 밤 / The Starry Night

어둠이 온 우주에 잦아들 때 문득, 추억 하나 차가운 물방울을 타고 온다.
그 추억이 이끄는 곳에 홀로 핀 꽃 한 송이 내 가슴속에 피는 꽃이다.
나의 가슴에 사뿐히 내려앉은 한 조각의 빛은 꽃잎에 맺힌 눈물에 기억되니 꽃을 보는 마음은 애달파한다.

세상에 빛이 꺼지면 그동안 눈에 보이지 않았던 작은 존재들이 자신을 드러낸다.
그렇게 어둠 속에 빛나는 존재들은 어린아이의 동심에도, 젊은 여인의 연정에도, 중년 신사의 회상에도 그 빛을 발한다.
그래서 별이 빛나는 밤은 우리의 꿈이며, 희망이고, 고향이다.

 

제작노트

작업과정에 대한 설명

김경수

어릴 적 미술을 좋아하고, 하늘을 바라보며 자기만의 꿈을 펼치던 소년이 과학자로 기업인으로 정신없이 살았습니다. 그리고 많지도 적지도 않은 50의 나이에 지난 시간을 뒤돌아 볼 기회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사진기를 들고 뷰파인더를 통해 세상을 다시 보게 되었고, 이제는 잊혔던 꿈을 다시 그리게 되었습니다.

저는 저의 작품을 통해 제가 어릴 적 보았던 환상적인 밤하늘의 아름다움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그 밤하늘에 제가 그렸던 꿈을 담고 싶었고, 그 것을 표현하고자 하였습니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저의 어릴 적 꿈을 유리판에 맺힌 물방울에서 빛나는 별빛을 통해 카메라 센서에 그려 넣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그려진 제 꿈의 세상으로 초대하고자 합니다.

제 작품은 3가지 이야기로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첫 번째는 제가 보고 싶었던 동심속의 별빛을 만들고 그것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이어지는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별빛에 담겨진 저의 꿈에 관한 것입니다. 마지막은 제가 꿈꾸는 환상(Fantasy)의 세계로 초대하는 내용입니다. 제 작품에서 꽃은 주제가 아닌 소재입니다. 특히 3부에서는 여러 소재중 하나로 사용됩니다. 여기에 이르면 저의 내면에 감추어진 심연을 보여 줄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저 자신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것입니다.

저는 ‘별이 빛나는 밤’을 위해 검은 배경에 빛나는 별빛을 만들고자 하였습니다. 우선 별빛을 위한 장치를 고민했습니다. 그리고 생각한 것이 유리판과 물방울, 조명이었습니다. 카메라의 렌즈는 접사렌즈를 사용하여 조리개를 최대한 조였으며, 장노출을 이용했습니다.

물방울의 모양과 크기를 조절하고, 빛의 종류와 조도 각도, 조도량을 조절하면서 다양한 light painting을 시도했습니다. 장노출과 조여진 조리개를 이용하여 빛의 갈라짐을 만들 수 있었고, 유리판 뒤에 있는 꽃은 작은 조명으로 그 색을 입힐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저만의 별빛이 만들어졌습니다. 크로스필터는 사용한 작품도 있고, 사용하지 않은 작품도 있습니다. 최종적으로 선정된 작품 중 대다수는 6개의 갈라짐을 만드는 크로스필터를 사용한 것들입니다. 크로스필터의 사용여부가 별빛에서 크게 다른 느낌을 보여주었습니다.

꽃과 별빛의 배경들은 실제로 꽃 뒤에 그림이나 도구를 놓아두고 light painting하거나, 다중 촬영으로 만들어 졌습니다. 저의 모든 작품은 카메라의 노출계에 의존하지 않고, 어두운 공간에서 전적으로 감각에 의존하며 작은 조명의 불빛으로 그려내는 light painting 방식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카메라의 노출은 1 내지 2분정도로 진행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들은 거의 대부분 한 번의 노출로 촬영한 것이 아니고, 편의상 30초씩 2번 내지 4번의 다중촬영 방식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이렇게 하는 것이 중간단계를 확인할 수 있어서 작업에 용이했습니다. 30초의 시간은 참으로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는 시간입니다. 남녀가 첫눈에 반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이 3초면 충분하다고 하니 30초면 상대를 충분히 파악할 수 있는 시간이 될 수도 있습니다. 저에게 있어 30초의 시간은 제 작품소재에 빛을 입히는 시간입니다. 그 순간에는 설렘과 함께 저의 가슴속에 상상의 나래를 펴게 됩니다.

사실 저는 제 눈에 보이지 않는 대상, 즉 제 내면의 모습을 촬영합니다. 어두운 작업실에서 제 눈에 보이는 것은 검은 공간과 제 손에 든 작은 조명뿐입니다. 검은 공간에 그려지는 작은 불빛은 저를 표현하는 가장 훌륭한 도구입니다. 지금도 암실(작업실)에 서면 그 별빛들이 수많은 이야기를 쏟아 내고 있습니다. 카메라의 조리개가 열려있는 그 순간 저는 그 별빛 속에서 저만의 꿈을 꿉니다. 그리고 그 꿈을 마음속에 그리고 나면 그 장면은 카메라 메모리에 담겨져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해서 저의 작품은 별빛의 생성에서부터 저의 환상 속으로 초대까지 이어집니다. 저의 판타지로의 유혹인 것입니다.
The Starry Night 05_Digital C-Print_69.9x50.8cm_2015
The Starry Night 17_Digital C-Print_76.2x50.8cm_2015
The Starry Night 18_Digital C-Print_68.6x50.8cm_2015

김경수사진전

전시제목 : “ The Starry Night ”

전시기간 : 2015. 04. 15(수) ~ 04. 20(월)

전시장소 : 가나아트스페이스 (www. ganaartspace.com)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길 56 / 02-734-1333)

전시오픈 : 2015. 04. 15(수) 오후 5시

 

작품에 사용한 카메라 사양 및 사진정보

EOS 5D Mark III

Canon Macro Lens EF 100mm

F/32, ISO-100, 노출 30초~120초

 

김경수 (金炅秀 / Kim, Kyoung Soo)

경력

(사)한국사진작가협회 회원

한국현대사진가협회 회원

단국대학교 사진예술아카데미 사진예술연구과정 2년 수료 (2014)

한국과학기술원 화학과 이학박사 (1990)

 

개인전

2015 『별이 빛나는 밤』 (가나아트스페이스, 서울)

 

그룹전

2015 『Photo & Art Composition 2015』 (한벽원미술관, 서울)

2015 『광화문 르네상스 展』 (조선일보 미술관, 서울)

2014 『삶의 향기를 찾아서』 (용인시문화예술원, 용인)

2014 『대한민국 국제포토페스티벌 2014』 (한가람디자인미술관, 서울)

2014 『내 마음의 풍경』 (갤러리마음, 서울)

2014 『제3회 대한민국 사진축전』 (코엑스, 서울)

2014 『쑹좡아트전』 (갤러리갤럭시, 베이징)

2013 『낯선 일상의 시선』 (갤러리이즈, 서울)

 

연락처

M.P. : 010-3320-0418

E-mail : kskimpc@chol.com

Blog : http://chemiology.blog.me

Facebook : http://www.facebook.com/chemiology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기자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공연문화섹션 목록으로
유영선 부스 개인전 ‘얼음꽃’ (2015-04-06 15:39:02)
화가 리정 개인전 시간의 연속성 붉은 꽃 (2015-04-06 01:55:52)

또 2% 모자란 촬영회, 2019 회룡포테크니컬촬영회 성...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한국사진방송
방송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01089 등록일: 2010.01.08 사업자등록번호: 209-07-84872
발행:김영모 편집:이성녕 대표/청소년보호책임자:김가중 02)763-3650/010-7688-3650 kimgajoong@naver.com
주소:서울 종로구 명륜동 2가4 아남A 상가동1차103호
Copyright(c) 2019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