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2월07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보물창고 > 아카데미 > 배택수교수의 노트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진과 함께 살기”(8)

“B & W”
등록날짜 [ 2014년07월04일 16시36분 ]



작품명 - “B & W작가 : 김대희

한 장의 사진에 한참 동안 시선을 뺏겨 보신 적이 있는가?

이번 달에 선정한 많은 사진들 중에 유난히 시선을 고정시킨 작품은 “B & W”이.

어떤 이유로 작가가 이런 제목을 붙였는지는 알 수 없다.

사진은 누구나 일상적으로 촬영하는 것이 요즘 세태지만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마음을 움직이게 하거나, 행동하게 하는 힘을 갖고 있다.

어떤 이유일까요?

외국이나 국내작가 중 길고양이를 주제로 작업하는 작가가 더러 있는데

도시의 일상에서 자주 마주치는 길고양이들을 사진에 담아내는 것은 생명이다. 인간의 삶도 늘 아름답지 않듯이 길고양이도 때로는 외롭고, 슬프고, 아프다. 사람들보다 낮은 곳에서 소리없이 살아가는 생명이 있음을 의식해야한다.“ 고 한 작가가 말한 것이 생각난다.

길고양이들이 있는 곳은 쓰레기 더미 속, 지저분한 골목의 구석과 같이 아름다운 곳에 있지 않다.

사진속의 고양이는 컴컴한 자동차 밑으로 들어가려는 듯 앉아 있자, 검정자동차는 가까이 오지 말라며 날카롭게 헤드라이트 눈으로 곁눈질하자고양이가 시선을 피하는 것 같아 가슴을 묵직하게 울리는 것 같다.

그것이 내가 이 사진에 빠져 있고 계속 지켜 보는 이유다.

올려 1 내려 0
배택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 달의 초대작(6월) (2015-07-11 14:19:34)
Alternative Print! - 사진인가? 회화인가? (2014-03-02 19:0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