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2월03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커뮤니티 > 알립니다 > 상세보기
공지사항을 알리는 공간입니다.
프린트
제목 무크 ‘예술지존’ 국내외 스포츠예술분야 명사들께 우선 배포 2022-10-27 12:34:17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522     추천:78
 무크 예술지존’ 국내외 스포츠예술분야 명사들께 우선 배포

 

비채나세계운동본부무크 예술지존’ 대량으로 매입 국내외 사회적명사들께 우선 배포하기로

 

스포츠유인탁 이동준 황영조 이규혁 장윤창 박종팔 김재엽 외

해외유니버셜스튜디오부사장 PH그룹회장 월트디즈니수석디자이너 외

연예인남진 최수종 임동진 외 40여명

 

오는 2022년 1110(오후5시 리버사이드 호텔7층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한국체육발전위원회 발족기념 한.미 투자유치 협약식에서 비채나세계운동본부에서 무크 예술지존을 주요 인사들의 참가기념으로 배포하기로....

 

  

*****광고주 모십니다.*****

(한국사진방송에선 최근에 DDP에서 열린 대한민국사진축전(한국사협주최)과 캐냐의 사진가 김병태 사진전 자화상’ 언론보도자료 배포홍보를 맡아 매일경제신문 등 수많은 언론들에 뉴스게재 되도록 주선한바 있습니다.)

 

무크 예술지존은 전 언론특히 메이저 언론에 보도자료 배포를 하고 기사 게재가 되도록 하려고 합니다비용이 약 300~500정도 소요 됩니다광고비 협찬하시면 작품은 물론 해당 작가의 이력을 보도 자료에 붙여 널리 배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특히 현재 중국 포털 왕이(영문명 넷이즈회원 8억 명)를 통해 한국누드예술작품을 대표하는 김가중 사진작가’ 란 제명의 언론 플레이를 추진 중에 있습니다또한 이 계획 이후 러시아 국영티브이와도 모색 중입니다.

  

 

*****광고계획입니다.*******

 

한국사진 월간사진 사진예술지등 월간지와 국내외 메이저(TV포함언론 외 지하철 광고 등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협찬하신다면 해당작가의 작품과 프로필을 위주로 광고를 진행해 보려고 합니다.

 

 

*********예술지존 참가작품모집********

세계최고급 연속발간 예술지 mook 藝術至尊(예술지존)은 자유와 파격에 초점을 맞춘 작품집 스타일 연속간행물입니다.

장르불문 모든 예술가들이 정녕 자랑할 만한 작품영원히 기록 보존해 두고 싶은 작품평생 동안 가장 애착이 가고주변에서 인정하거나 팔린 작품공모전에서 큰 상 받은 작품을 고품격으로 수록하여 전 세계에 널리 소개합니다.

 

서점배포는 물론도서관과 공공장소 배포전자책 제작배포 및 한국사진방송의 뉴스를 통하여 널리 소개되고 규모 있는 전시회 기획과 전 세계에 널리 통용될 영문판 global platform을 만들어 국내를 벗어나 예술가로서 인지도를 쌓을 수 있도록 진행 중입니다.

 

mook 藝術至尊(예술지존)의 다음호에 참여하시려면 아래 메일로 작품과 제작후원금을 보내주시면 됩니다.

 

 

(한국사진방송-주요행사와 알립니다 난혹은 네이버 카페

https://cafe.naver.com/kimgajoong 에 수시로 공지됩니다.)

-문의: 010-7688-3650 김가중 kimgajoong@naver.com

 

 

  

****작품소개***

껍데기 예찬

 

허물벗기

필자가 즐겨 다루는 작품형식이다.

허물을 벗는다는 것은 성장한다는 것이고 곤충은 흉물스러운 애벌레로부터 마치 마법처럼 변신을 하여 화려하고 아름답게 환골탈태 하는 것을 뜻한다인간에게 허물은 흠집을 뜻하기도 해 허물이 많다는 것은 인간망종을 뜻하기도 한다.

 

가식 (假飾)

거짓으로 포장된 형태를 뜻한다삼라만상 모든 것은 생명체이든 무생물이든 다 껍질(허물)을 지니고 있다인간만이 오직 이중 삼중으로 껍질을 지니는데 피부란 껍데기위에 옷이란 치장을 한다옷은 마법처럼 인간을 변모시켜 그 속을 도저히 알 수 없게 포장한다.

인간에겐 또 하나의 껍떼기가 있는데 그것은 거짓 탈이다어떤 유명인들이 목욕탕에서 홀랑 벗고 회담을 가져 화제가 된 적이 있는데 이는 가식이란 껍질을 벗어던지고 진실을 추구하겠다는 퍼포먼스였다.

 

예술의 모티브로 허물껍질가식을 즐겨 퍼포먼스 하는데 이번엔 물(액체홍으로 고유의 태극을 상징)을 오브제로 현란한 퍼포먼스를 하여 인간의 불가사의한 껍데기를 예찬해 보았다.

-김가중 작-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겨울옷 준비, 본 촬영 오후 8시부터 (2022-10-26 11:16:25)
다음글 : 예술지존 사과드려요. (2022-10-27 12:35:57)